32살이었네...
내가 33살인데... 왜 이리 나보다 한참 나이 많은 형처럼 보이는거지...
그냥... 형! 형! 하면서..
형... 파전에 막걸리 한잔만 사줘요... 하면서 자꾸... 왜 부르고 싶고...
왜 자꾸 형의 생 목소리를 듣고 싶은거지 -.-;;
32살의 나이에 그렇게나 많은 것을 이뤄놓고 간 형이...
33살의 지금의 내가 돌아보기에... 왜이리 부끄럽게 느껴지는 지...
난 지금껏 무엇을 해 왔는지...
지금 생각해 보니... 정말 일찍... 죽었다는...

신고

WRITTEN BY
체리필터
프로그램 그리고 인생...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댓글이 없습니다.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