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9월 2일 ~ 10일까지 약 8일간 The New Sportage R을 시승해 볼 수 있었습니다.

사실 지난 블로거 마스터로 당첨 된 '천재소년'님 덕에 잠깐 타볼 수 있었지만, 이번에는 좀 길게 타볼 수 있어서 제대로 다시 비교해 볼 수 있게 되었네요.

 

중복되는 내용이 많겠지만, 하나씩 다뤄 보도록 하겠습니다.

 

 


 

 

1. 인테리어

 

전반적인 공간은 아래와 같습니다. 기존 Sportage R과 크게 바뀐 부분은 없습니다. 눈을 크게 뜨고 찾아 봐야 합니다. ㅎㅎ

그럼 하나씩 같이 살펴 보시죠.

 

 

차량에 올라 타면 가장 먼저 보이는 게기판입니다. 흡사 얼마전에 시승한 R8과 비슷한 룩으로 Audi를 많이 따라하는 모습이네요.

아무래도 피터 슈라이어가 디자인을 해서 그런가 아우디 스러운 부분이 많이 보입니다.

슈퍼비전 클러스터로 바뀌고 폰토도 바뀌어서 시인성이 매우 좋아졌습니다.

 

 

아래 사진이 제가 현재 타고 있는 구형 스포텁의 계기판인데요. 물론 슈퍼비전 클러스터가 아니라서 그럴 수도 있지만 아주 약간... 아주 약간 촌스러워 보이네요 ^^;

그만큼 계기판이 많이 세련되어진 것 같습니다.

 

 

기어를 R에 둔 상태에서 후방에 물체가 있을 경우에는 아래와 같은 표시도 해 줍니다.

 

 

다만 K5나 K3 쿱 시승하면서 느꼈던 정보에 비해 스포티지 R은 슈퍼비전에서 표기해 주는 정보가 많지 않고, 네비랑 연동도 안되는 점은 좀 그렇더군요.

K3 쿱이랑 네비도 동일하던데, 수정이 그리 어렵지 않을 것 같은데... ^^ 

 

이번에 또 바뀐 부분은 핸들 감도 조절 기능입니다.

핸들 우측 아래 달린 버튼을 누르면 Comport, Noraml, Sport로 바뀌는데 Sport로 해 두고 타도 그리 무겁지가 않습니다. Comport와 Normal, Sport 간의 무게 차이가 그리 크지 않네요. 조금 더 확실하게 느낄 수 있도록 바뀌는게 좋을 것 같습니다.

K3 쿱은 Sport로 두고 타면 엄청 짱짱하던데 ㅎㅎ

 

 

네비게이션 겸용 후방 카메라입니다. 뭐 현대 기아 차에 공통으로 들어가고, 작동법도 그리 어렵지 않고, 예전보다 많이 업그레이드 되고, SD 카드로 업데이트 가능하니 이제는 따로 사제로 장착할 필요는 없어 보이네요.

 

기어봉 앞에 USB 및 AUX, 12V 등이 있고 그 뒤로 완소 아이템인 통풍 시트가 있습니다. 기존 구형 스포티지R에 비해 달라진게 이놈인데, 기존에는 풀옵을 달아도 운전석만 통풍을 지원해서 불만이 좀 있었습니다. (물론 제 스포텁은 통풍시트 옵션을 아예 선택 안했습니다. ㅠㅠ)

운전석은 물론 보조석까지 통풍 시트를 달고 나온 것은 정말 환영할 만한 일이죠...

 

그래서 의자에는 이렇게 구멍이 송송 뚤려 있습니다. 저기서 바람이 나오면 파스를 바른 것처럼 몸이 시원해 지죠 ㅎㅎ

 

이번 The New Sportage R로 오면서 또 환영할 일은 뒷좌석 에어벤트의 추가입니다.

여름날 뒷자리에 와이프와 아이를 태우고 운행하다 보면 에어컨 온도를 낮추고, 풍량을 높여도 미안 시럽게 시리... 바람이 뒤로 잘 안갔습니다.

그런데 이번 The New Sportage R 부터는 뒷좌석 에어벤트가 생겨 너무나도 좋네요. 다만 제 스포텁에 없다는게 안습 ㅠㅠ

 

 

뒷좌석 공간도 기존과 마찬가지로 넉넉합니다. 소형 SUV 치고는 넉넉한 공간을 가지고 있죠.

 

 

이번에 The New Sportage R로 오면서 또한번 반길만한 업그레이드 요소입니다.

기존 구형에는 뒷좌석의 각도 조절이 안되어 좀 불편했습니다. 하지만 아래와 같이 6:4 분할로 각도가 조절 됩니다.

물론 많이 조절 되는 것은 아니지만, 실제 착석 시에는 그 느낌이 매우 다르네요. 완소 아이템입니다.

뭐 기존 스포알 동호회에서 많이들 사제로 달긴 했는데... 이렇게 기본으로 달려 나오니 좋습니다.

다만 다른 SUV들에서 훨 씬 더 많은 각도 조절을 지원해주는 것에 비해 조금은 아쉬운 부분입니다.

 

 

뒷좌석이 각도 조절이 되도록 만든 비밀은 요기에 있습니다. 걸리는 부분을 이중으로 걸릴 수 있도록 만든 듯 싶네요.

 

기어봉의 디자인은 그대로입니다. 사용감에는 큰 문제는 없으나, 조금 더 세련된 디자인을 적용했으면 좋겠습니다.

 

센터 콘솔입니다. 깊기만 하던 기존에 비해 2중으로 수납할 수 있도록 바뀐 부분도 반길만 하네요.

 

트렁크의 넓이도 기존과 달라진 부분은 없습니다만, 꽤 넓습니다. 아래와 같이 뒷 시트를 접으면 광활한 자리가 나오죠. 다만 뒷 시트가 완전 편평하게 접히지 않는 부분은 개선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뒤 트렁크의 아래 부분에 비밀 수납함 같은 곳이 있는데, 그 수납함을 보기 위해 덮개를 손으로 잡고 있지 않고 아래와 같이 걸어서 사용할 수 있습니다. 좋은 아이디어네요.

 

밤이 되어야지만 확인할 수 있는 곳도 있습니다.

기어봉 뒤 쪽에 있는 컵홀더인데요. 아래와 같이 무드등이 설치 되었습니다.

사진상으로는 잘 표현이 안되는데, 사제에서 설치한 것처럼 마냥 밝게만 된 것이 아니라 적당히 조명이 들어와 좋네요.

 

 


 

2. 익스테리어

 

익스테리어에서 바뀐 부분중에 가장 크게 바뀐 부분은 후미등입니다.

기존 후미등이 그냥 전구 타입이여서 다자인은 이쁘지만, 밤에 불이 들어왔을 때 그 디자인을 살리지 못하고 있었꺼든요. 그래서 많은 분들이 사제로 면발광 작업을 한것으로 압니다.

그런데 그런 요구사항을 잘 분석해서 이번에 기본으로 면발광이 달려 나오게 되었으니, 요구사항이 잘 전달된 듯 싶습니다.

어두운 곳에서 찍었을 때의 전체적인 분위기는 아래와 같습니다.

 

 

 

 

 

 

 

 

 

안좋은 폰으로 사진을 찍어서 분위기가 그대로 전달되지는 않지만, 꽤 이쁩니다. 그리고 주위의 면발광고 그 안에 약간은 BMW의 후미등 같은 느낌으로 구성되어 있어서 밤에 꽤 괜찮게 보이더군요.

낮에 볼 때도 괜찮습니다. 복잡하지 않고 심플하게 구성되어 있어서 조잡해 보이지 않고 좋네요.

다만 구형 스포알에서도 그랬듯이 깜박이로 위장하고 있는 후진등은 ^^;;

 

 

 

 

전조등은 크게 변한게 없습니다.

그런데 희한한게 북미형으로 수출하는 스포알은 DRL은 LED 타입이였고, 구형 마지막 스포알에서 국내에 판매하는 것에도 잠깐이나마 LED DRL을 적용 했었는데, 다시 네온 모양으로 돌아 왔네요.

개인적으로는 LED보다 네온 타입이 더 좋긴 한데... 무슨 이유 때문에 다시 원복 됬는지는 모르겠습니다. 

 

 

휠의 디자인은 아래와 같이 변했습니다. 개인적으로 가장 맘에 안들게 바뀐게 휠인데... 제가 가장 맘에 들어 하는 스포티지의 휠은 구형 터보의 휠입니다.

 

구형 터보의 휠 (현재 제 스포텁의 휠)은 아래와 같이 생겼습니다.

개인적으로 플라워 모양의 휠이 이쁜데, 신형에서 오히려 망쳐 놓은 기분이 드네요. 그나마 신형 터보의 휠은 신형 디젤의 휠보다 좋아 보입니다.

 

 

신형 터보의 휠은 아래와 같이 생겼습니다. (기아 자동차 홈피 펌)

 

 

타이어의 사이즈는 변함이 없습니다. 투싼보다 10mm 정도 넓죠.

 

이번에 신형으로 오면서 바뀐 부분 중의 하나가 그릴입니다.

아래와 같이 벌집 문양도 아니고 약간 Y자가 겹쳐 있는 모양으로 바뀌었습니다. 기존 터보의 그릴과 비슷하지만 또 완전히 같지도 않죠.

 

 

아래 구형 디젤 스포티지와 비교해 보면, 가로 그릴이 Y자가 촘촘히 박혀 있는 벌집 모양 그릴로, 테두리는 무광에서 크롬으로 바뀌었음을 알 수 있습니다.

 

그렇다고 해서 터보랑 완전 똑같지도 않네요.

터보의 그릴은 Y자 모양이 아니라 정말 벌집 모양입니다. 그리고 테두리가 완전 크롬도 아니고 블랙 유광 하이그로시에 크롬으로 살짝 포인트를 넣어준 모양입니다.

개인적으로는 구형 터보 그릴이 맘에 드네요.

 

하지만 재미 있는건 구형 디젤의 그릴을 신형 터보에 장착했다는 점입니다.

이건 완전 디자인 미스라고 보여지네요. ㅠㅠ

아래가 신형 터보의 그릴입니다. (기아 홈피 펌)

 그냥 구형 디젤의 그릴을 가져다 달은 거죠 -.-;; 이건 좀 아니라고 보여지네요 -.-;;

 

사이드 미러도 그대로입니다.

 

전반적인 뒷 모습은 아래와 같습니다. 현재의 제 터보의 모습과 비교해 보면 대충 바뀐 부분을 알 수 있습니다. (듀얼 머플러 부분 제외 - 이건 디젤과 터보의 차이입니다 ^^)

 

 

 

신형으로 오면서 바뀐 부분을 또 하나 발견 했는데요. 바로 보조 브레이크 등입니다. 기존에도 LED였지만, 기존에는 듬성 듬성 박혀 있었거든요. 이번 신형에는 촘촘히 박혀 있네요.

개인적으로는 촘촘히 박혀 있는거 별로입니다. ㅎㅎ 너무 어지러워 보여요 ㅎ

 

바뀐 안개등 부분입니다. 기존과 달리 'ㄱ'자 모양으로 꺾여 있어서 조금 더 날카로워 보입니다.

 

 

 

그리고 안개등 상단에 위치한 부분도 무광에서 유광 크롬으로 바뀌었네요. 구형에서는 터보에만 유광 크롬이였는데, 터보의 디테일을 많이 채용한 듯 싶습니다. 

 

안개등은 유광 하이그로시로 둘러 쌓여 있어서 나름 멋있네요. 

 

 

이번에 오면서 바뀐 부분 중에 하나는 샤크 안테나입니다. 구형에서는 풀옵으로 해도 그냥 막대기 같은 안테나였는데, 샤크 안테나로 바뀌면서 조금 더 전체적인 모습이 날렵해 보이네요. 

 

 

 

 

 

엔진룸 쪽은 변한게 없어 보입니다. 파워 트레인이 그대로이니 뭐 똑같겠죠.

그나 저나 본넷 지지대좀 작대기가 아니라 리프터로 좀 바꿔 주면 안되나요 -.-; 

 

 

 

 


 

3. 주행 편

 

사실 편의 시설 중 불편한 부분 개선과, 익스테리어에서 조금 다듬는 정도만 바뀌어서 주행편에서 크게 다룰 부분이 없긴 합니다만, 제가 그동안 몰아온 터보와 신형 디젤간의 차이를 느낀데로 적어보도록 하겠습니다.

 

일단 핸들 감도는 Sport로 해 두면 약간 무거워 지지만 생각만큼 무거워 지지는 않습니다. 살살 돌릴 때는 모르겠지만 좌우로 왔다 갔다를 급하게 하면 모터의 반발력 같은 것이 느껴지더군요. 기분 좋은 느낌은 아닌 듯 싶습니다. 그냥 기존의 제 스포텁같은 반응을 보이던가 아니면 이번에 시승해 본 K3 쿱처럼 아준 단단한 핸들 감도를 느끼게 해주면 좋을 듯 싶습니다.

 

쇽은 무른듯 하면서 잘 잡아 줍니다. 터보에 비해 쫀득한 맛이 있네요. 이게 차량 무게가 더 무겁고 쇽의 스트로크 길이도 조금 더 길어서 그런 듯 싶습니다. 아래 사진에서 볼 수 있는 것처럼 공간이 많이 남습니다.

자로 재어 보니 확실히 디젤이 몇센치미터 더 높더군요 -.-;;

 

 

 

 

 

그럼에도 불구하고 핸들링과 코너링도 나름 괜찮습니다. 다만 이상하게 제 터보에 비해 고속으로 코너링을 하면 약간 불안한 증세가 보입니다. 차량 무게 배분 문제인지, 아니면 쇽이 터보에 비해 조금 더 물러서 그런 것인지 모르겠네요.


가속은 살짝만 밟아도 부드럽게 잘 나갑니다. 50km 미만에서는 약간 굼뜬 느낌도 나지만, 중 고속에서는 시원스럽게 가속되네요.

언덕길이나 풀 악셀시에는 두터운 토크감으로 힘있게 가속됩니다. 다만 터보의 시트에 파뭍히는가속과는 달리 토크감으로 꾸준하게 밀고가는 느낌이 강하네요.

디젤도 터보인지라 반박자 느리게 가속감이 올라오는데요, 가솔린 터보에 비해서도 악셀링이 반박자 느리네요. 터보랙이 T-GDI에 비해 조금 더 크게 느껴집니다.

하지만, T-GDI에 비해 약간은 거칠다고 표현해야 맞나? 조금 둔탁한 느낌이 있습니다. 이게 신형이고 구형이고를 떠나서 디젤이라는 특성상 가솔린에 비해 둔탁할 수 밖에 없는 듯 싶네요.


소음은 냉간시에는 크게 올라옵니다. 아무리 이중접합 차음을 한다 하더라도 디젤 특유의 겔겔 거림은 막긴 힘들어 보이네요.

냉간 시 가속을 하게 되면 40km 까지는 엔진음이 디젤임을 운전자에게 확실히 알려 줍니다. 다만 어느 정도 열이 받으면 많이 조용해 지네요.

또한 악셀링을 약하게 가져간 상태에서 50km 이상이 되면 디젤 특유의 겔겔 거리는 소리는 사라집니다. 그래도 디젤 치고는 많이 조용해 진거 같네요.


연비는 고속도로 위주로 타게 되면 14km 이상, 출퇴근 용으로 사용하면서 가끔 밟아도 11 ~ 13km 이상 나왔네요. 출퇴근 구간은 약간 정체 구간이며 특별히 연비 운전을 하지 않았습니다. 오히려 테스트 한다고 막 밟았죠 ㅎㅎ

발컨만 제대로 한다면, 좋은 연비 뽑는데는 무리 없어 보입니다. 물론 공인 연비만큼 뽑으려면 조금의 인내심은 필요합니다.

 

 

 


 

4. 기타

 

키의 디자인은 요즘 나오는 기아 차량들처럼 이쁘네요. 하지만 사이즈는 역시 주머니에 넣고 다니기 부담 스럽네요. 두개가 아니라 한개씩만 넣고 다닌다면 괜찮을 것 같습니다.

 

주차장에 나란히 차를 세워두고 찍은 사집입니다. 그냥 전반적인 비교 샷이니 구경하시면 될 듯...

 

 

 

 

 

 


 

5. 정리

 

기존 스포티지R 오너들이 말해오던 몇 가지 불편 사항에 대해서 기아 자동차에서 귀를 기울여 들었다는 것이 분명한 업데이트입니다.

가령 보조석 통풍시트 적용이라던가, 뒷좌석 에어벤트의 적용, 뒷좌석 리클라이닝(뒤로 젖혀지는 기능), 후미등 면발광 기능 등등이 적용 되었죠.

편의 시설에 대한 업그레이드는 분명히 좋아졌다고 보여집니다.

그리고 기존 스포티지R에서도 입증된 넘치는 힘을 가진 엔진 역시, 그대로 잘 이어져 오고 있구요.

하체도 SUV 치고 나름 탄탄합니다. 물론 T-GDI만큼 탄탄하지 못한 디젤이지만, 그래도 괜찮은 코너링을 선사해 줍니다.

 

다만, 브레이크는 여전히 크게 개선되었다고 느껴지지 않았습니다. 살살 몰거나 응급 상황이 아니라면 이정도의 브레이크로도 충분하죠. 하지만 고속에서 급 브레이크시나 응급 상황에서의 제동시에는 부족한 것이 사실입니다.

편의 시설도 중요하지만 파워트레인쪽의 개선을 해 주는 것이 더 좋아 보입니다.

 

그래도, 몇 가지 디자인적 요소와 편의 시설 외에 크게 바뀐 부분은 없지만, 기존에도 상품성이 좋고 디자인이 좋은 스포티지R 이였기에 오히려 잘못 건드려 디자인을 망치지 않은 것이 다행이리라 생각 됩니다.

 

요즘 기아의 디자인 행보가 약간은 멍한 듯한 디자인으로 가고 있는데, 개인적으로는 구형 K5, 포르테쿱, 스포티지R에서 볼 수 있었던 날카로움이 계속 이어졌으면 좋겠습니다.

 

개인적으로는 페이스 리프트 수준의 업데이트가 아니라, 완전히 판올림 되는 스포티지 R이 기대 됩니다. 그 날이 기다려 지네요 ^^ 왜냐면 바로 요놈 인듯 싶거든요... 버터 플라잉 도어가 적용될지 아닐지 모르지만, 파격적인 행보를 기아가 보여 줬으면 좋겠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WRITTEN BY
체리필터
프로그램 그리고 인생...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댓글이 없습니다.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