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맙습니다. 안녕하시지요?
네. 어, 처음 보내드린 곡이 서른즈음에 라고 하는 노래였습니다.
공감하시는지요. (하하하)
이, 누구나 스스로의 나이에 대한 무게는 스스로 감당해 내면서 지
냅니다.
10대때에는 거울처럼 지내지요. 자꾸 비추어 보고 흉내내고.
선생님 부모님 또 친구들.
그러다 20대때쯤 되면 뭔가 스스로를 찾기 위해서 좌충우돌 부대끼
면서 그러고 지냅니다.
가능성도 있고, 나름대로 주관적이든 일반적이든 뭐 객관적이든 나
름대로 기대도 있고 그렇게들 지내지요.
자신감은 있어서 일은 막 벌리는데 마무리를 못해서 다치기도 하고
아픔도 간직하게 되고 그럽니다.
그래도 자존심은 있어서 유리처럼 지내지요.
자극이 오면 튕겨내 버리던가 스스로 깨어지던가...
그러면서 그 아픔같은 것들이 자꾸 생겨나고 또 비슷한 일들이 일어
나면 더 아프기 싫어서 조금씩 비켜나가죠. 피해가고...
일정부분 포기하고 일정부분 인정하고... 그러면서 지내다보면 나이
에 ㄴ자 붙습니다. 서른이지요.
뭐 그때쯤 되면 스스로의 한계도 인정해야 되고, 주변에 일어나는
일들도 뭐 그렇게 재미있거나 신기하거나 그렇지도 못합니다.
얼마전에 후배 하나를 만났는데 올해가 서른이예요.

"형!"
"왜?"
"답답해."
"뭐가?"
"재미 없어."
"아 글쎄 뭐가~?" ㅡㅡ
"답답해."
"너만할때 다 그래."

근데 그 키가 180이예요. ㅡㅡ;;

"형이 언제 나만해 봤어?" ^^;; (하하하)
"그래 나 64다." ㅡㅡ^
"숏다리에 쉰다리다, 왜~" ㅡㅡ++

뭐 그런 답답함이나 재미없음이나 그런것들이 그 즈음에, 그 나이
즈음에 저 뿐만이 아니라 또 그 후배뿐만이 아니라 다들 친구들도
그렇고 비슷한 느낌들을 가지고 있더군요.
해서, 계속 그렇게 답답해 하면서 재미 없어 하면서 지낼것인가.
좀 재밋거리 찾고 이루어 내고 열심히 살아보자, 뭐 그런 내용들을
이제는 7월에 발표한 4집 앨범에 담았습니다.
주변에서 이렇게 들으시드니 괜찮데요. (하하하)
여유 있으시면... ^^;;

감사합니다.

**********************************************************************************

서른이 훌쩍 넘어 마흔이 다 되어가는 지금...
왜 다시 이 노래가 맘을 흔들어 버리는지...

답답하다 -.-;;
신고

WRITTEN BY
체리필터
프로그램 그리고 인생...

트랙백이 하나이고 , 댓글이 없습니다.
secret


클래식을 통해 노래를 알게 된 사람들도 많을 텐데...
나 같은 경우에는 이 노래가 나온 이후로 바로 좋아하게 되었다.
물론 클래식을 통해 더더욱 마음에 와닿게 되었지만..

요즘 아래 내용의 책을 읽게 되었는데...
광석이 형과 얽힌 이야기들... 사람들... 그런 이야기들이 하나 하나 옛기억을 새롭게 만들어...
광석이 형과 관련된 노래이야기를 하나씩은 올려야 하지 않을까 라는 맘이 들어
노래를 구해 올려보게 된다.

김광석 그가 그리운 오후에 상세보기
임종진 지음 | 랜덤하우스코리아 펴냄
故 가수 김광석의 이야기를 담은『김광석 그가 그리운 오후에』. 이 책은 세상을 등진 지 12년이 된 가수 김광석에 관한 기억을 더듬어 소개한 것으로 1993년부터 1995년 여름까지 김광석 콘서트장 사진을 직접 찍은 저자가 그동안 공개하지 않았던 김광석의 모습을 담았다. 《김광석 그가 그리운 오후에》는 김광석에 대한 저자의 그리움과 애정, 김광석과 그를 추억하는 사람들의 많은 이야기를 사진을 곁들여 구성했다.

신고

WRITTEN BY
체리필터
프로그램 그리고 인생...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댓글 하나 달렸습니다.
  1. 담아갈게요.
    감사합니다.
secret


고등학교 2학년 때 마당세실 극장에서 첨 공연을 보고... 그대로 반해서...
지금 껏 가장 사랑하고 존경해 온 가수인데...
어제 뉴스를 보고서... 벌써 광석이 형 죽은지 12년이나 됬구나 란 생각이 들었다.
서른 즈음에 란 노래를 들을 땐, 20대 였었는데... 벌써... 30대 중반 -.-;;

광석이 형의 노래말 한마디 한마디에서 베어 나오는 인생의 의미, 느낌 같은 것을 이제 조금은 알것 같다.

노래란... 정말... 광석이 형 처럼 불러야 제맛인데...
요즘 가수들 중엔 광석이 형처럼 부르는 가수가 없다.
광석이 형처럼만 불러 준다면... 많은 사람들이 진정한 가수의 탄생을 알고 모두다 좋아 해 줄 텐데...
요즘은 마음으로 노래를 부르는 사람은 없는 것 같다.

진정한 가객 광석이 형...
다시 또 보고 싶다.

[기사보러가기]
신고

WRITTEN BY
체리필터
프로그램 그리고 인생...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댓글 하나 달렸습니다.
  1. '떠나가네' 음악을 들을때면 참 여러 생각에 빠지게 만들지요 ^^
    오랜만에 김광석씨 이야기를 읽으며 갑자기 음악이 듣고 싶다는 생각이 머리속을 채우네요.
    김광석/유재하를 찾아서 음악을 들어야 겠어요 :D
    -SOS 올림-
secret

출처 : http://jhbae.net/149

고 2때 친구로부터 얻은 공짜표 2장을 가지고, 덕수궁 옆에 있는 '세실극장'에서 광석이 형의 첫 콘서트를 보았다.
이후 부터 주로 학전소극장에서 공연을 하였지만, 첫 공연은 91년 세실극장이였다.
뭐 어째든... 어린 나이에 광석이 형의 공연은 조용한 충격으로 다가왔다.

언젠가 다시 한번 꼭 콘서트를 다시 한번 가리라는 맘을 먹고... 그렇게 살았었다.

하지만, 군대에 가 있는 기간, 96년 1월이었나? 라디오에서 최화정씨를 통해서였나? 하여튼... 광석이 형의 사망 소식을 들었다. 한동안 아무 말도 못하고, 그냥 멍하니 있었었다.
이제 다시 광석이 형의 목소리를 못드는건가? -.-;;
그렇게 광석이 형은 다시 못보게 되었다.

위 동영상에서 마지막에 "행복하세요" 라는 말을 하고 퇴장하는 모습을 보니...
다시 고2때 콘서트 장에서 보았던 광석이 형의 모습이 그리워 진다.
벌써 16년 전의 일이구나... -.-;;

보고싶다... 광석이 형...
신고

WRITTEN BY
체리필터
프로그램 그리고 인생...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댓글이 없습니다.
secret
오랜만에 집에서 80년대 노래가 담긴 Tape를 들었다.
푸른하늘 3집과 김광석 1집, 이승철 노래 등등...
정말 정말 새롭더라...

그래서 아침에 출근하면서도 김광석 1집을 들으며 왔다.
그동안 너무 잊고 지낸거 같다.
광석이 형이 보고 싶다.

김광석1집

김광석1집


푸른하늘 3집

푸른하늘 3집


신고

'노래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광석이 형...  (0) 2007.08.07
NHN Family Day에서 인순이의 열창...  (0) 2007.06.04
오랜만에 들은 80년대 노래들...  (4) 2007.05.11
체리필터 콘서트 동영상  (0) 2007.01.03
체리필터 콘서트 동영상  (0) 2007.01.03
체리필터 콘서트 예매하다!!!  (0) 2006.12.20

WRITTEN BY
체리필터
프로그램 그리고 인생...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댓글  4개가 달렸습니다.
  1. 이제 기억은 잘 안나지만... 고딩시절(90년대)에 많이 듣던 음악이 바로 푸른하늘과 이승환이였는데 말이죠...
    요즘 노래보다 편안하게 들을 수 있는 노래들이죠.
  2. 저도 곧 서른즈음에 노래를 들을날이 오겠네용~
    광석형님 노래는 잔잔하면서도 편안한 느낌이더라고요.
secret


이것도 신나는 노래 중 몇 안되는 곡 ㅎㅎ
신고

WRITTEN BY
체리필터
프로그램 그리고 인생...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댓글이 없습니다.
secret


광석이형 노래 중에 쳐지지 않는 몇 곡 중 하나 ㅎㅎ
신고

WRITTEN BY
체리필터
프로그램 그리고 인생...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댓글  2개가 달렸습니다.
  1. 케이블TV 특별 콘서트였는데..
    저 동영상 풀로 1시간짜리 처음 보았을땐..
    정말 그가 그리웠습니다..
    • 흠.. 집에 받아두고서도 못 보는 동영상들이 몇개 있는데...
      에궁.. 언제 한번 시간내서 봐야 되는데 바쁘다는 핑계로 못보고 있네요 ^^
secret


한때 저렇게 느끼던 적이 있었는데...
이제는 감정이 메마른 것인가 -.-;;
정말로 사랑을 아프게 느끼던 시기도 멀어져 가고 이제는 느낌마져도 없는데... -.-;;
신고

WRITTEN BY
체리필터
프로그램 그리고 인생...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댓글 하나 달렸습니다.
  1. 김광석님의 노래군요.
    지금도 가끔 듣는 노래인데, 잘 듣고 잘 쉬고 갑니다.
secret
32살이었네...
내가 33살인데... 왜 이리 나보다 한참 나이 많은 형처럼 보이는거지...
그냥... 형! 형! 하면서..
형... 파전에 막걸리 한잔만 사줘요... 하면서 자꾸... 왜 부르고 싶고...
왜 자꾸 형의 생 목소리를 듣고 싶은거지 -.-;;
32살의 나이에 그렇게나 많은 것을 이뤄놓고 간 형이...
33살의 지금의 내가 돌아보기에... 왜이리 부끄럽게 느껴지는 지...
난 지금껏 무엇을 해 왔는지...
지금 생각해 보니... 정말 일찍... 죽었다는...

신고

WRITTEN BY
체리필터
프로그램 그리고 인생...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댓글이 없습니다.
secret



광석이 형 콘서트는 고2때 첨으로 가게 되었다.
그게 광석이 형의 첫 콘서트인줄 몰랐는데...
나중에 KBS에서 광석이 형의 특집 프로를 다룰 때 보니까... 첫 콘서트더라... -.-;;
군대에 있던 어느날... 점심...
라디오를 통해 광석이 형이 죽었다는 소식을 듣게 되었고...
그 이후로 한동한... 아무 말 못하고... 그대로 그냥 그렇게 서 있었다...

보고싶다...
신고

WRITTEN BY
체리필터
프로그램 그리고 인생...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댓글 하나 달렸습니다.
  1. 소리가 많이 작네요 ^^
secret
광석이 형...
왜 이리 일찍 가셨나요 -.-;;
아쉬워 말래놓고... 이렇게 아쉽게 만들었나요 -.-;;



신고

WRITTEN BY
체리필터
프로그램 그리고 인생...

트랙백이 하나이고 , 댓글이 없습니다.
secret
듣고 있으면 참 꿀꿀해진다 -.-;;
가끔 인생을 한번 되돌아보고 싶을 때 들으면... 좋다.
하지만... 너무 자주는 듣지 말자... -.-;;

불행아

저 하늘에 구름따라 흐르는 강물을 따라
정처없이 걷고만 있구나 바람을 벗삼아 가며
눈앞에 떠오는 옛추억 아- 그리워라
소나기 퍼붓는 거리를 나홀로 외로이 걸으며
그리운 부모형제 다정한 옛 친구
그러나 갈 수 없는 신세
홀로 가슴태우다 흙속으로 묻혀갈 나의 인생아
깊고 맑고 파란 무언가를 찾아
떠돌이 품팔이 마냥
친구하나 찾아와 주지 않는 이곳에
별을보며 울먹이네
이거리 저거리 헤메이다
잠자리는 어느 곳일까
지팡이 짚고 홀로 걸어도
어디엔들 있으리리까
그리운 부모형제 다정한 내 친구
그러나 갈 수 없는 신세
홀로 가슴 태우다 흙속으로 묻혀갈 나의 인생아



cf) 음악은 저작권 문제로 삭제하였습니다.
신고

WRITTEN BY
체리필터
프로그램 그리고 인생...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댓글  4개가 달렸습니다.
  1. 김의철씨의 불행아를 들어보시는 것은 어떨지..
    원래 불렀던 분으로써의 맛이 참 괜찮습니다.
    • 넵... 감사합니다.
      그런데 예전에 '그녀가 처음 울던날'이 원래 광석이 형의 노래가 아니라는 소리를 듣고 원곡을 들었는데... 많이 실망해서 ^^

      불행아는 어떨지 모르겠네요 ^^
  2. 왜 노래가 안나오죠??구경왔는데.ㅡㅜ;
    • ㅎㅎ 죄송... 저작권땜에 직접 올리지는 못하고 ㅎㅎ
      그리고... 또 인터넷에서 찾아 볼라니... 노래가 없네요.

      다른 노래는 많은데, 불행아 노래는... 유독 사람들이 별로 듣지를 않아서 그런가 ㅎㅎ
      한번 더 찾아보고 올리도록 하겠습니다. ^^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