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중태 문화원'에 해당하는 글 1건

예전에... 두분이 신경전을 한번 펼친적이 있었죠...
아래 사건으로...
김중태님의 글 http://www.dal.co.kr/blog/2006/08/iguacu_bluemoon_kickthebaby.html
블루문님의 글 : http://i-guacu.com/1260

상당히 긴장감이 감돌았었습니다. ^^
공인이라면 공인인 두 분이 보여주는 모습은 그리 보기 좋지 않았죠...
이유야 어떻든간에...
그런데 오늘 또 다시 분위기가 좋지 않네요...
김중태님이 쓴 아래와 같은 글에 대해 블루문님이 다시 반론을 하시기 시작했네요.

원본글 : http://www.dal.co.kr/blog/2006/11/mal200612.html

이 글에 대해 김중태님이 어떤 반응을 나타낼 지 우려되는 점이 있는데...
과연 조용히 넘어갈런지...
개인의 생각을 담은 블로그란 것이... 옳은 정보만을 표출하는 매체가 아닌 이상...
이견이 있을 수 있고... 또 서로에 대해 비판(비난이 아니라)이 있을 수 있는 것인데...

어째든... 별 일 없이 넘어갈런지 궁금합니다.

cf) 블루문 님의 원본 글 링크를 남기려고 했더니... 포스트를 삭제 하신 후 다시 쓰신 듯 하군요... -.-;;
격한 감정 대립이 있을 것을 염려하신 듯...


원본 글 : http://i-guacu.com/1438
신고

WRITTEN BY
체리필터
프로그램 그리고 인생...

트랙백  2 , 댓글  11개가 달렸습니다.
  1. 네이버 뉴스의 방식은 상당히 합리적인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런 방식이 네이버에 어떤 이익을 주는지 모르나 요체는 뉴슬르 보는 고객이 이익에 맞으면 만족린 것입니다. 관련 다른 뉴스기사를 더 보기 위하여 클릭 한번 하는 것이 무슨 부담이 되는 것인지.
  2. 제가 보기엔 블루문님의 글은 문체가 상당히 공격적인 경우가 많은 것 같더군요.
    올려주신 글도 그런 것 같습니다.
    그런 공격성이 블루문님의 글의 장점이자 단점이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듭니다.
    그런데 솔직히 공격 당하는 입장에서는 달갑진 않을것 같네요.~

    물론 전 두 분다 좋아합니다. 김중태님도, 블루문님도~
    그리고 클릭을 한번 더 해야 하는 서비스의 목적은 해석하기 나름인 것 같네용~
  3. 비밀댓글입니다
  4. 잘 몰라도 한 마디 해볼게요. 블루문님의 글은 한동안 흥미진진하게 읽다가 언제부턴가 안 읽기 시작했습니다. 무섭더라고요, 왠지.
  5. 헉 ...
  6. 자기가 잘 났고 다른 사람들이 그걸 알아줘야 하는 거고, 거기에 딴지를 걸면 참지 못하죠. 유아기적 심리 상태인 거죠. 어찌 그 상태에서 정신적 성장이 멈췄는지 모르겠어요. 싸이코짱가님이 설명을 해주시면 좋을 듯 한데. ㅋㅋㅋ
  7. 블루문니나잘해 2006.12.02 14:55 신고
    올해초부터 블루문니 계속 딴지를 걸었죠. 1월인가? 김중태님의 컬럼에 대해 '어떤 글쟁이가 뭣도 모르면서 혹세무민한다'고 말도 안되는 논리로 글 썼다가 네이버 뉴스에서 수 백 개의 덧글로 엄청 깨졌죠. 다들 술 먹고 썼냐면서 논리도 엉망, 예의도 엉망이라고 비난 일색. 흐...
    그 이후로도 김중태님 글에 딴지를 거는데, 쳐죽일놈이니 사기꾼이라는 표현까지 하더군요. 체리필터님의 링크된 글에도 잠깐 나오지만 김중태님이 대응 안하고 많이 참은 겁니다. 그러다가 rss 문서에서 처음으로 블루문의 사례를 언급했는데, 자기를 예로 들었다고 김중태님에게 욕을 한 것이죠. 그리고는 '죽일 놈이 하나 생겼다'는 섬뜩한 글까지. 김중태님이 그 이후로 대응을 안하면서 잠잠해지나 했는데, 개버릇 남주나. 또 남의 글에 딴지를 거네. 그것도 연장자에게 '퉷'하며 침을 뱉아가면서.
    블루문이 원래 저래요. 자기에게 반대되는 덧글 다 지우고, 그래도 안 되면 본문 지우고, 글 고치고. 반론에 대해서는 욕설 해대고. 이번에도 가만 있는 김중태님 글에 딴지를 걸어 매를 버는군요. 남들이 하는 것은 다 한심한 짓이고, 자기 말만 잘 나고. 어제 남들 보고 생각좀 한 다음에 글 올리라고 올렸던데, 자기 글이나 생각하고 올리지.
  8. 블루문니나잘해 2006.12.02 15:04 신고
    그리고 이해가 안되는 것이 자기 홈페이지를 몇 개씩이나 만들면서 어떻게 키우겠다고 해놓고는 관리조차 안되 스팸덩어리가 되도록 놔두는 사이트관리의 기초도 없는 블루문이 웹사이트 컨설턴트로 활동한다는 사실. 하루만에 말과 글을 뒤바꾸는 블루문에게 컨설턴트 받아서 도움이 될라나? 독자보고 주둥아리라고 표현하는 블루문에게 소비자를 위한 컨설턴트를 제대로 받을 수 있을라나? 정말 궁금하네.
  9. 블루문니나잘해 2006.12.02 15:08 신고
    여튼 대상을 잘못 고르는 바람에 체리필터님이 맘 고생하시는듯. 힘내세요. ^^;
  10. http://i-guacu.com/1440
    "자신의 블로그에 생각나는데로 글을 쓰느니 잠깐 떠오른 생각을 메모해두고 여러 번 수정한 후 비로소 공개한다면 이런 문제가 조금 개선될 수 있을 지 모른다."
    하지만! 저렇게 써놓고 정작 블루문은 수정/삭제를 숨쉬기처럼 한다는거~
  11. 블루문 님이 너무 오버하셨군요. 내가 봐도 김중태님이 불편하다고 한 뉴스 부분이 좀 이상했긴 해서인지, 블루문님의 반박이 들어왔다. 반박하는 내용은 좋은데, 요약으로 포탈이 어떻게 돌아가는지 전혀모르거나, 자기합리화 헛소리라는 말이 기분 나쁘게 보이기 쉽다. 또한 뭐 좀 무식하게 썻다고 이렇게 까지 낮춰 보는 것은 너무 심하지 않은가?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