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명서
미주지역에 거주하는 한인주부들은 국민의 건강을 위협하는 미국산 쇠고기 전면개방을 반대하며 재협상을 촉구합니다!!
가족의 건강과 식탁을 책임지고 있는 미주 한인주부들은 금번 미국 쇠고기 협상으로 앞으로 광우병 위험에 노출될지도 모를 한국동포들에 대한 우려와 걱정에 시름이 깊어가고 있습니다.

미국 내에서도 미국산 쇠고기에 대한 불안감과 불신은 커져가고 있습니다.

올 해 미국 내 축산업계는 도축 직전 소의 건강상태를 확인해야 하는 현행법을 어기고 광우병의 증세가 의심되는 소를 도축하였고 이 업체의 쇠고기가 학교급식용을 비롯 미전역의 시장에 유통되어 결국 미국 역사상 최대규모의 쇠고기 리콜을 야기했습니다.

또한 지난달 4일, 캔자스의 Elkhorn Valley Packing LLC 라는 업체는 광우병 위험물질인 편도를 제거하지 않은 채 유통했다가 결국 냉동 소머리 406,000 파운드를 자발적으로 리콜한 바 있습니다.

그 리고 미국 캔자스 주 고급 육 생산업체인 Creekstone Farms에서 소 뼈 파동으로 막힌 일본 수출시장을 열기 위해 업체내의 자발적인 전수검사의 의지를 밝혔지만 미 농무부가 이를 최근에 불허하였습니다. 업체의 자발적인 검사마저 가로막는 미농무부의 태도는 미국산 쇠고기의 안전성을 보장할 수 없다는 의심을 강화하고 있습니다.

이같은 사례들은 미국 내에서 조차 쇠고기 안전성 검사가 충분히 이루어지지 않고 있다는 증거입니다. 더욱이 미국 내에서 동물성 사료는 아직도 사용이 완전히 금지되지 않았으며, 비인도적이고 비위생적인 축산환경 또한 지속적으로 문제로 지적되고 있습니다. 이런 상황 속에서 1%도 되지 않는 광우병 검사비율로 미국 쇠고기의 안전성을 장담하기에는 큰 무리가 있는 것이 사실입니다.

최근 미국 내에서도 유기농 쇠고기나 풀 혹은 식물성 사료를 먹여 키운 쇠고기에 대한 관심과 수요가 증가하고 있고, 호주 및 뉴질랜드 등 광우병 청정지역에서 수입된 쇠고기의 소비 또한 점점 늘어나는 추세입니다.

미 국 내 쇠고기 소비행태가 이같은 변화를 보이고 있고 쇠고기 안전성에 대한 불안이 증가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몇몇 미주한인회는 미주 동포들이 먹고 있는 미국산 쇠고기는 무조건 안전하다는 식의 성명을 발표하여 마치 이것이 전체 미주 한인들의 목소리인 양 사실을 왜곡하고 여론을 호도하고 있는 바, 이에 깊은 유감을 표합니다.

230만 재미동포 중 미 축산업의 실태를 알고 있는 한인들은 미국산 쇠고기의 안전성과 위생성에 비판적 의견을 가지고 있으며 미국산 쇠고기 소비에 더더욱 신중을 기하고 있음을 밝힙니다.

현재 미국의 축산 환경은 육우 사육, 광우병 검사, 도축 그 어느 과정에서도 미국산 쇠고기의 안전을 보장할 수 없는데, 이번 협상의 결과로 미국에서 광우병 소가 발견되더라도 한국은 수입거부권조차 없이 국제수역사무국의 결정을 기다려야 하는 처지가 되었습니다.

검역주권도 없이 30개월 이상 소의 살코기와 30개월 이하 소의 뼈, 내장까지 모조리 수입을 하겠다는 한국 정부의 금번 미국 쇠고기 협상결과는 국민의 입장에서 결코 받아들일 수 없는 일입니다.

이에 정부는 국민건강과 검역주권을 포기한 채 최소한의 안전장치마저 해제한 졸속적인 금번 협상을 무효화하고, 재협상을 추진 할 것을 강력히 촉구하는 바입니다.

2008년 5월 7일
쇠고기 수입 재협상 실행을 요구하는 미주한인주부들의 모임
신고

WRITTEN BY
체리필터
프로그램 그리고 인생...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댓글이 없습니다.
secret
출처 : http://www.maf.go.kr/upload/images/aaa.jpg

출처 : http://www.maf.go.kr/upload/images/aaa.jpg


위 이미지를 보고도 2mb은 우리보고 소고기 먹으라는 이야기가 나오는 것인가?
유태인 600만을 죽인 히틀러랑 다를게 무엇인가...
국민 전체를 죽일 참인가?
산속에 들어가서 직접 유기농으로 농사 지으며, 풀만 먹으면서 살라는 건가?
정말 광우병 걸려 미치기 전에...
2mb 때문에 미쳐 죽을 지경이다 -.-;;;;;

덧. 아래 동영상은 더욱더 충격적입니다. -.-;;;







신고

WRITTEN BY
체리필터
프로그램 그리고 인생...

트랙백  13 , 댓글  12개가 달렸습니다.
  1. 소고기협상 무효화를 위해 트래백을 했어요. 읽어봐주셨으면 좋겠습니다.
  2. blahblah//넵.. 트랙백 감사합니다. 꼭 읽어 볼께요 ㅎ
  3. 안녕하세요 :)
    이미지하고 동영상 퍼갈게요.
  4. 라면국물 남은거 버리면 식수오염되겠네요ㅜ 라면소비량도 많은데..
  5. 정말 미치겠네요.. ㅎㅎㅎ
    동영상 퍼가서 다음블로그에 좀 올립니다.
  6. 수입업체 관계자 말,
    "광우병 위험하긴 해도.. 싸고 맛있으니까.." 란다.
    도대체.. 누굴 믿어야 하는건가요?!
  7. 감염확률이 95%가 아닙니다...저 이미지는 상당히 선동적인데다가 진실을 완벽히 보여주는것도 아니라서 별로 안좋아합니다만...쩝.
    • 95%가 걸리기 쉬운 유전자 구조라는 거죠...
      뉘앙스가 조금 틀리긴 하지만... 어째든 위험한건 마찬가지 입니다.
secret



저렇게 해 놓고서 인권과 관련된 말을 미국 정부가 자유롭게 할 수 있을 지 궁금하군요 -.-;;
진정으로 인권이 존중받고 살 수 있는 정부는 그 어디에도 없을 듯 합니다. -.-;;
신고

WRITTEN BY
체리필터
프로그램 그리고 인생...

트랙백이 하나이고 , 댓글  4개가 달렸습니다.
  1. 와...;; 정말 처절하다. 학생들 좋은거 배웠겠네요 존 케리씨 이미지 정말 좋게 보아 왔었는데 정말 실망이군요
  2. 미국이 제3세계의 인권에 대해 많은 간섭(?) 하고 있지만 정작 미국내에서의 시민들에 대한 인권 침해에 대한 논란은 과거보다 더 뜨겁습니다. 특히 911이후 안보라는 명목으로 국가 기관이나 사법 경찰에 의한 개인의 권리가 침해되고 있다는 우려의 목소리도 점점 높아지고 있구요. 플로리다대에서의 이 사건은 사실 한글 자막의 질문이 문제가 된 것이 아니라 영문 자막에 잠깐 나온 것처럼 2004년 선거에서 많은 흑인들의 투표권이 박탈되었다는 주장(그래서 흑인들이 선호하는 민주당의 짐캐리가 선거에서 패배했다는 의도의 발언)에 대한 경찰의 과잉 대응이 빚은 사건이라고 봅니다. 플로리다는 원래 부시 대통령의 동생이 주지사로 있었던 주이므로 Andrew Meyer(질문한 학생)의 발언은 상당히 민감한 내용이었습니다. 말하자면 경찰은 존 캐리가 아니라 부시 대통령의 동생인 전 주지사에게 과잉충성을 한 것이지요. 존 캐리는 자신은 그런 식으로 토론을 방해 받고 싶지 않았으며 정당하게 자신의 의견을 답할 준비가 되어 있었다고 발표했습니다.( http://www.johnkerry.com/2007/9/18/kerry-statement-on-florida-campus-incident )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