뭔가 디자인이 완성되다 만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는데
또 이렇게 보니 괜찮네요.
관련 포스팅은 하쿠님의 블로그 글을 참고하시면 될 것 같고...
더 많은 사진은 여기를 통해 보시면 될 것 같습니다.

하쿠님의 포스팅
http://blog.naver.com/kohaku3533/140092583625
http://blog.naver.com/kohaku3533/140091204114


신고

WRITTEN BY
체리필터
프로그램 그리고 인생...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댓글이 없습니다.
secret
애스턴마틴 뱅퀴시 v12 봤습니다.
제가 차 보는 눈은 정확해서 DB9인지 뱅퀴시인지 정확히 구분 할 수 있는데
확실히 뱅퀴시 맞더군요...


요 차...
그래서 얼마나 하나 확인해 볼려고 http://auto.naver.com/brand/list.nhn?ctype=company&company_id=3827에 들어가 봤더니 DB9이 최고레벨...
그 이상은 가격도 안나와 있네요.
DB9이 172,000 달러 정도... 한화로 2억 6천 정도니...
뱅퀴시 같은 경우는 적어도 3, 4억은 호가 할 듯...
ㄷㄷㄷ
사진이나 한방 찍어올걸 그랬습니다.

아 뱅퀴시 본 장소는 미사리 지나서 팔당대교 타기 전 무슨 유명한 국수집이였는데...
참 눈만 호강 했네요... ㅋ

덧. 뱅퀴시에 대해서 http://blog.daum.net/survivaljung/16602616 에서 잘 설명해 주고 있네요 ㅎㅎ



신고

WRITTEN BY
체리필터
프로그램 그리고 인생...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댓글이 없습니다.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