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주 사소한 신변잡기 식의 글이라면 모를까..
여러 사람의 의견이 오고가고... 많은 댓글이 달린 상태에서 원글이 수정된다면?
내가 자주 가는 사이트인 phpschool의 Forum에는 댓글이 달리면 원글이 수정이 안된다.
그건 한번 논제를 낸 사람이 댓글이 달린 후에 원글을 바꾸어 댓글 단 사람을 소위 낚는 일이 있어서는 안되기 때문이다.
일전에 phpschool에서 그런 일이 많이 있어 왔고, 그렇기 때문에 체제가 그런식으로 변환 된 것으로 안다.

그런데 이러한 커뮤니티 사이트에서뿐 아니라, 블로그에서도 그런일이 종종 발생한다.
원글을 읽고 그에 대한 생각을 답글로 달았는데,
난독증이니 뭐니 하면서 답글을 까길래... 원글을 보니 뭔가 느낌이 이상했던 적이 있다.
정확히는 모르겠는데 무언가 바뀐 듯한 느낌이 아주 강했다.

뭐 크게 싸워봐야 좋을거 없어서 그냥 내 생각을 조금 덧 붙였고...
글이 바뀐 거 같다는 식의 답글을 달긴 했는데...
내 뒤로도 원글이 바뀌었다는 내용이 올라 왔다.

물론 블로그야 개인의 소유이니, 원글을 바꾸든 어떻게 하든 상관이 없다.
하지만, 원글을 바꿔놓고, 소위 사람을 낚는 행위,
사람을 바보로 만드는 행위가 옳은 것일까?
그렇게 하면서까지 자신의 행동을 합리화 해야 직성이 풀리는 것일까?

자존심이 강한것은 알겠는데...
그렇다고 해서 다른 사람을 무시해 가면서까지 자기 자존심을 세울 필요가 있을까?
강한 자존심으로 인해 옳고 그른것에 대한 판단까지 곡해해 가면서...
그리고, 독설과 언어의 유희로 사람을 가지고 노는 행위를 하면... 재미 있는가?

모르겠다.
내가 귀가 얇아서 그러는 건가... 왜 자꾸 그런 글에 댓글을 달고 자꾸 낚이는 것인지...
하지만 한가지 분명한 건...
나 자신과 의견이 다른 어떤 사람이 있을 경우...
자기 자신을 속여가면서까지... 그 사람과 싸워 이길려고 하는 짓은...
하기 싫다는 것이다.
신고

WRITTEN BY
체리필터
프로그램 그리고 인생...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댓글  13개가 달렸습니다.
  1. 저도 그런 상황을 겪어봤는데, 말 그대로 한순간에 ㅂㅈ되버리더군요 ㅠ.ㅠ
  2. 그래서 제 경우는 중간에 그런 일이 생길 경우에는 줄 그어서 수정하거나 글 하단에 따로 박스로 강조해서 어떤 부분이 수정되었다고 명시를 합니다. 여러 사람의 의견을 들어보고 글이 잘못되었다고 판단되면 수정을 하는 게 맞다고 생각하거든요.
    • 넵.. 저도 그런 것은... 아주 좋아보입니다.
      하지만, 마치 수정을 안한듯... 하면서 답글 단 사람을 바보 만드는 경우를 봐서요 ^^
  3. 자신의 글에서 오류가 발견되었다면, 혹은 미진한 부분이 있다면 원 글은 놔두고 글 하단에 덧붙이는 식으로 내용을 추가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물론 좀 더 좋은 글, 매끈한 글을 위해선 원 글을 수정해야 겠지만, 이미 발행한 글의 원문을 그것도 리플이 주르륵 달린 글을 아무 설명 없이 바꿔버린다는 것은 자신에 대해, 자신의 글에 대해 자신감이 없다고 봐야 할 것입니다.
  4. 어떠한 내용이든지간에 글을 쓴 사람은 자기가 쓴 글에 대해 책임을 져야한다고 생각합니다. 때문에 글을 쓰기전에 한번더 숙고해서 작성을 해야되겠지요.

    체리필터님의 말처럼 해당글에 대해서 어떤 내용이 수정되었을때 그러한 히스토리가 남게 된다면 좋을거 같네요.
  5. 어떠한 내용을 수정하든지 일단 수정하고 맨 밑에 추가로 이런 부분을 수정했다고 코멘트를 달아주는 것도 방법이겠군요.
    리플로 이런 부분이 잘못되었다고 달렸다면 답글로 수정했습니다로 남겨주면 어느정도는 되지 않을까 합니다.
    • 수정 자체가 잘못됬다는 의미는 아니였는데... 워낙에 글을 잘 못쓰다 보니 그런식으로 의미가 전달됬나 보네요..
      수정을 할 수는 있으나, 몰래 수정해 놓고 자신만 옳다고 계속 우기는 행태를 꼬집어서 말한 것입니다. ^^
  6. 어딘지 알 듯... 저도 순식간에 난독증 환자가 되버렸었죠... -_-;
    댓글로 잘못된 것 알려주면 줄 긋고 수정하는 사람들을 많이 봤는지라, 상당히 당황스럽더군요...
    제 블로그는 별로 댓글이 안달리기 때문에 혼자 틀린 것 찾아서 혼자 고칩니다. -_-;
secret
자기에게 불리하다 싶으면...
자기 합리화부터 하게 된다.
물론 나도 그렇다.
하지만 중요한건... 사실을 사실 그대로 이야기 해 줄 때에는...
받아들일 줄 아는 겸허함이 필요하다.

겸허란... 자신의 한계를 인정할 줄 아는 태도이다.
반면 겸손이란 실제 자신이 가지고 있는 능력보다 자신을 낮추는 태도이다.
대부분의 사람은 자신이 겸허를 나타내야 함에도 불구하고, 나타내지 않으며
또한 자신의 겸허가 겸손이라고 착각하고 있다.

무능한 자신의 능력을 과대 평가하지 말자!!!
그리고 남의 말에 귀를 기울일 줄 아는 자세를 키우자.
우선은 나 부터라도...
신고

WRITTEN BY
체리필터
프로그램 그리고 인생...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댓글  9개가 달렸습니다.
  1. 그런거 같아요 ㅋ
    남의 이야기도 들어주는 사람이 되고, 또 겸손한 사람이 되어야 될거같아요 ㅋ^^
  2. 제 블로그에 안오실거 같아서 여기다 댓글 복사붙입니다

    그럼 제가 일기장처럼 쓰는 블로그에 상황설명 구구절절이 올려야 맞는겁니까? 생판 남한테 고작 일기로 쓰는 블로그에 그런 지적받는것도 처음이거니와 모르는 사람들 떼로 와서 욕먹기도 처음입니다. 제가 님한테 어떤 잘못을 했는지 기억에 없는데요, 누가 먼저 시작했는지 따져볼까요? 아 그냥 지웠으니 땡이다. 로 끝내기엔 저 밑에 생으로 먹은 욕은 뭡니까?
    님 혹시 제 아버지십니까? 제가 여기다 저렇게 썼다고 부모님한테 씨발이라고 욕이라도 한 것 처럼 말하시네요? 제가 화풀이 했다고 썼습니까? 아 저도 몰랐던 사실이네요. 화풀이라면 블로그에다 했다고 생각했는데 틀렸나보네요. 그리고 정확히 제속을 모른다고 썼는데, 정확히 모르면서 남들한테 공개시켜서 떼로 욕먹게 하는게 취미십니까?
    원하신다면 하나로 때문에 승질난 날에 대한 해명글은 쓰겠는데요, 제가 저기다 아버지한테 ㅅㅂㄻ 라고 한건 아니기 때문에 님께 '아버지한테 욕해서 죄송합니다'라고 할수는 없겠고요, 그에 대해 님이 게시판에 올려서 떼로 욕을 먹게 한 까닭을 모르겠는데요.
    • 일기장 처럼 쓰는 글이라면...
      메타 사이트에 출판을 하지 마세요.
      제가 달고님 블로그를 어떻게 알고 찾아가겠습니까? 메타 사이트에 출판 했다는 자체는 혼자 쓰고 읽어보려는 의미를 이미 넘어섰다고 판단되는데요?
  3. 문맥을 못잡는건지, 난독증이 있는지 모르겠는데, 어쨋거나 남의 일기를 보고 떼로 욕을 먹게한 사과를 받고 싶군요.. 어쨌거나 저도 님이 잘 못알아보게 쓴게 잘못이라면 잘못이지만, 해명은 했잖습니까. 솔직히 본인에게 잘못이 전혀 없다고 생각하시는건 아니죠?
    • 남의 난독증을 탓하기 전에, 자신의 단어이해력 부터 먼저 생각해 보세요 -.-;;
      미안하다고 이야기 했음에도 또 다시 사과를 받고 싶다면... 어떻게 해야 할지 모르겠군요 -.-;;
  4. 하하 단어이해력까지 나온겁니까? 송구 앞에 참견이라는 단어 때문에 이 난리 피우는거라고 수능예상문제 집듯 궂이 집어드려된다니. 정말 눈물이 앞을 가리네요..
    마녀사냥을 참견이라고 표현하는 사람, 님이 처음입니다. 누가 단어이해력에 문제가 있는지 진정 의문스럽군요.
  5. 그리고 메타사이트에 올라간 개인 일기글이 맘에 안든다고 공개효시해도 된다는 논리는 대체 어디서 나오는건가요?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