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이 영상 보고 너무 웃겨 죽는 줄 알았습니다.
도로 위에 올라 운전하다 보면 이런 경우 많거든요.

온라인 상에는 키보드 워리가 많듯이, 도로 위에도 워리어들이 많습니다.
물론 자기보다 강한 사람이 나타나면 깨갱하지만...

그리고 차와 자신을 동일시 하는 이상한 습성이 있어서, 차량이 작은 차량을 보면 무시하기 일수이지요.

도로에, 아니 우리 사회에 개념 충만한 사람들이 많아져서, 조금더 합리적이고 양보하며 융통성 있는 교통 문화가 이루어 졌으면 좋겠습니다.

"세상엔 나보다 더 강한 사람이 많다." 라고 한 마지막이 와닿네요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WRITTEN BY
체리필터
프로그램 그리고 인생...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댓글이 없습니다.
secret

그냥 간단히 시승해 봐서 사진도 없습니다.

그냥 한마디로 이야기 해 보자면...

처음부터 끝가지 부드럽다 입니다.

엔진의 반응, 미션, 쇽 등 다 부드럽네요...

개인적으로는 별로 몰고 싶지 않은 반응들이에요 ㅎㅎ


엔진은 꾹 하고 끝까지 밟으면... 알피엠은 치솟는데... 차가 나간다는 느낌은 없네요...

미션도 쉬프트업, 다운 시 아무런 변속 충격 없이 부드럽게 바뀌고...

쇽은 너무 부드러워 급차선 변경에 롤링이 일어나며 출렁거리네요.


일단 예전에 몰아봤던 제네시스 다이나믹 에디션하고 느낌이 달라도 너무 다릅니다.

제네시스는 나중에 기회되면 소유해 보고 싶은 느낌이 들었지만, 그랜져 HG는 그냥... 누가 빌려주면 타지만...

소유하고 싶은 마음은 없네요 ^^


이미지가 한장도 없으면 섭하니 netcarshow.com의 이미지 한장 투척...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WRITTEN BY
체리필터
프로그램 그리고 인생...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댓글이 없습니다.
secret

회사 동료가 산타페 DM 2.0을 뽑아서 간단하게 시승을 해 봤습니다.

뭐 새 차라서 아직 길들이기도 끝나지 않고, 제 차도 아니라서 험하게 몰 수 없었지만... 대충 감은 느꼈네요 ^^





사진은 위에 2장 밖에 없습니다. ㅎㅎ


일단... 아주 짧은 거리만 몰아봐서 느낀것만 이야기 하자면...

역시 디젤이라서 악셀 반응이 무딥니다.

제 스포텁 대비 무딘 거구요...

어느 정도 속도가 붙으면 부드럽게 가속이 잘 되네요.

예전에 몰아본 카이엔보다는 악셀 반응이 무디지 않지만... 현대, 기아차량 치고는 초반 악셀 반응이 민감하지 않네요 ^^ ( 제 스포텁에 너무 익숙해져서 그런가 ㅎㅎ )


그리고 브레이크 답력은 현대, 기아차의 전형적인 느낌처럼 초반에 반응이 바로 바로 오네요.

하드코어하게 브레이크 밟아 보지 않아 브레이크의 피로도 체크는 못해 봤습니다.


핸들의 mdps는 아반테나 i30보다는 덜 이질감이 느껴집니다.

제 스포텁하고 비슷한 듯 싶네요.

다만 스포텁은 감도 조절이 없지만, 산타페는 comport, normal, sports mode로 조절 가능합니다.


서스펜션은 적당한 수준인 것 같네요.

제 스포텁보다는 좀 무른 듯 싶지만, 차체의 무게로 인해 무르게 느껴지는 것인 듯 싶습니다.

하지만, 출렁이는 수준은 아니며, 적당히 잘 잡아주는 셋팅으로 보여집니다.


나중에 기회 되면 더 하드코어하게 몰아 보면 되겠지만,

현재 느낀 바로는 이정도입니다. ^^


현대, 기아 차량들 많이 좋아 진 듯 싶네요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WRITTEN BY
체리필터
프로그램 그리고 인생...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댓글  2개가 달렸습니다.
  1. 비밀댓글입니다
secret
출처 : http://content.newauto.co.kr/board/motor_sport/27335?s_target%5B%5D=title&s_keyword=%EC%8B%A0%EC%B0%A8

[돈아끼며 신차 싸게 사는 노하우 공개]

1. 신차가 나오면 일단 기다려라
자동차 시장에는 이른바 ‘신차효과’라는 것이 있다. 어떤 차인지 알려지기 전이라도 단순히 신차라는 이유로 주목을 끌고 잘 팔리는 현상을 일컫는 말이다. 그러므로 신차효과라는 ‘약발’이 남아 있을 때까지는 메이커에서 주는 할인혜택은 거의 없다고 봐야한다. 모델에 따라 다르지만 대체로 신차효과가 떨어지는 시점은 6개월~1년 정도다. 급히 차를 바꿀 필요가 없다면 이 정도 기간은 기다리는 것이 좋다. 또한 신차는 어떤 결함이 있는지 밝혀지지 않았기 때문에 서둘러 살 필요가 없다.

2. 최저금리 할부금융선택과 할인카드는 한 가지만 쓴다
신차를 싸게 사는 가장 기본적인 방법이다. 하지만 잘못 사용하면 오히려 나중에 돈을 물어낼 수도 있으므로 신중하게 사용하는 것이 좋다. 이른바 ‘선할인’이 되는 카드는 먼저 가격을 깎아준 후, 그 가격만큼의 포인트를 일정 기간 내에 카드로 결제해야 비로소 할인받도록 되어 있다. 정해진 기간만큼 포인트를 갚지 않는다면 당연히 돈으로 물어내야 하므로 카드 사용량이 적거나, 여러 카드를 사용하는 이에게는 알맞지 않다. 게다가 포인트를 갚을 때 무이자할부 실적은 제외되는 카드가 있으니 주의할 것. 할부금융선택은 판매사원이 제안하는 것보다 구매자가 직접 꼼꼼하게 비교하고 국내 최저금리(예를들면 신한5.4%할부)를 선택하여 판매사원에게 얘기하면 기존금리보다 100만원에서 200만원정도 아낄 수 있다. 이 때 할부금융 선택의 권한은 구매자에게 있으므로 이 점 명심하여 구매자가 알아보고 직접 선택한 후 판매사원에게 알려주는게 현명한 자동차구매방법이다.


3. 필요 없는 옵션은 과감히 줄일 것
국내에서 팔리는 수입차는 거의 풀옵션 모델이다. 그만큼 우리나라 사람들이 모든 옵션을 갖춘 모델을 좋아한다는 말이다. 국산차를 고르는 이들도 가능하면 많은 옵션을 다는 경향이 있다. 그래서 처음 생각보다 예산이 초과되는 경우가 많다. ABS나 에어백처럼 안전을 위한 옵션에는 돈을 아낄 필요가 없지만, 자신에게 필요가 없는데 남의 눈을 의식해 옵션을 지나치게 많이 달 필요는 없다. 특히 가죽 시트는 차 출고 후 용품점에서 달아도 된다.

4. 같은 메이커, 같은 영업소끼리도 가격이 다르다
믿지 않는 이들도 있겠지만 사실이다. 판매점은 자동차 메이커 직영 영업소와 딜러 개념의 대리점으로 나뉜다. 직영 영업소는 영업사원들에게 기본급을 주는 대신 판매수당이 상당히 적은 편이다. 반면 대리점은 기본급이 아주 적거나 아예 없는 대신 판매수당이 많다. 예를 들어 국내 모 메이커 SUV의 경우, 직영 영업사원들의 수당은 한 대당 20만~25만원인데, 대리점 영업사원들은 60~70만원에 이른다. 따라서 대리점에 가면 차 구입가격에 대한 일종의 협상이 가능하다. 차 구입 전에 인터넷으로 충분히 비교해볼 수도 있다.

5. 차는 직접 가서 받아라
자식을 둔 부모들은 아이가 세상에서 태어난 그 순간을 잊지 못한다. 손가락, 발가락은 다 달렸는지, 정말 내 아이가 맞나 쳐다보면서 희열을 느낀다. 자동차도 마찬가지다. 자신이 주문한 차가 공장에서 막 나올 때 어디 이상은 없는지, 정말 내가 주문한 차인지 살펴보는 모습은 갓난아이를 보는 부모의 모습과 다를 바 없다. 그러나 공장에서 차를 직접 받아야 하는 중요한 이유는 결함을 발견했을 경우 차의 수령을 거부하고 다른 차를 요구할 수 있기 때문이다. 눈에 훤히 드러나는 결함을 지닌 차를 굳이 받아올 필요는 없다. 그러나 탁송 절차를 거치면 언제 어디서 차가 긁혔는지 알 수 없는 경우가 있을 수 있다. 게다가 직접 가서 받아오면 탁송료도 아낄 수 있으니 일석 삼조다. 국내 자동차 회사의 공장은 울산과 아산, 전주(현대), 인천과 군산, 부산(GM대우), 화성과 소하리(기아), 부산(르노삼성), 평택(쌍용) 등지에 있는데, 왕복 차비를 들여도 탁송료보다는 돈이 적게 들어간다.

6. 전시차를 노려라
자동차 영업소에는 늘 신차가 전시되어 있다. 이 차들도 언젠가는 주인을 만나 팔려 가게 되는데, 방문객들이 앉아보고 구경하느라 손때가 탔다는 이유로 일정 정도 할인된 가격에 팔린다. 실제로 주행하지 않았기 때문에 성능에는 전혀 지장이 없으면서도 값이 싸서 인기가 좋다. 그렇지만 이처럼 좋은 구입 기회를 얻기란 쉽지 않다. 평소 회사나 집 주변에 있는 영업소를 방문해 영업사원의 얼굴을 익혀놓거나 지인의 소개로 알게 된 영업사원에게 미리 부탁을 해놓는 정도의 성의는 필요하다. 단, 인기 모델은 전시차라도 할인받기 힘들다.

7. 중고차 시장에도 신차가 있다
공장에서 갓 나온 차가 영업소나 소비자에게 전달되지 않고 중고차 매장으로 직행하는 경우가 있다. 일부 영업사원들이 실적을 높이기 위해서 가계약을 하고 차를 출고한 다음, 중고차 시장에 바로 파는 경우다. 약간의 손해를 보고 차를 넘기겠지만 실적을 올릴 수 있기 때문에 간혹 이런 방법을 쓴다고 한다. 이 차들은 시트 비닐도 벗기지 않아 언뜻 보면 새 차와 다를 바가 없다. 하지만 값은 일단 중고차 시장에 나온 만큼 새차보다는 많이 할인된 가격이다. 보통 중형차의 경우 새차보다 100만~200만원 정도 싸게 살 수가 있다. 이 방법의 단점이라면, 발품을 많이 팔아야하고 운도 좋아야 한다는 것.

8. 시승하고 나서 결정해도 늦지 않다
차를 살 때는 디자인이나 가격, 주위의 평판도 고려해야 하지만, 본인이 직접 타보고 고르는 것이 가장 안전하다. 전시장에서 운영하는 시승차를 타보고 나서 자신에게 어울리는 차인지, 원하는 성능을 내는지를 파악하면 된다. 이때 전시장에서 시승차를 싸게 내놓는 경우가 있는데 정말 마음에 드는 차라면 이때를 놓치지 마라. 주행거리가 몇 천km에 이르면 가격이 많이 떨어지므로 꽤 크게 할인받을 수도 있다.

9. 연말보다 월말을 노려라
요즘에는 연말에 실시하는 할인혜택이 과거처럼 크지 않다. 12월만 되면 연식이 바뀌는 문제로 차 구매를 늦추는 이들이 많기 때문에 최근에는 아예 10~11월부터 그 이듬해 연식을 생산하기 때문이다. 구매자 입장에서는 큰 혜택 하나가 줄었다고도 볼 수 있겠지만, 그렇다고 희망이 없는 것은 아니다. 현직 영업사원의 조언에 따르면 “월초보다는 월말에 사는 것이 유리하다”고 한다. 월말에는 영업실적 마감을 하기 때문에 평소보다 수당이 적게 떨어지더라도 판매실적을 올리려 한다는 것. 매월 20일께 이후에 인터넷으로 판매 조건을 검색해보면 좋은 기회가 생길 가능성이 높다.

10. 신형 모델에 대한 욕심을 버린다
나온 지 얼마 안 된 신차를 사면 본인도 만족하지만 주위에서 부러운 시선을 받게 마련이다. 그러나 그런 것에 얽매이지 않는 이들이라면 단종을 앞둔 모델을 고르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메이커 입장에서 구형의 재고를 쌓아두는 것은 상당히 부담스러운 일. 따라서 조금 이익을 덜 보더라도 재고 처리를 위해 단종을 앞둔 모델을 파격적으로 할인해준다. 단종 직전의 모델은 각종 결함이 모두 보완돼 품질 걱정도 없다.

덧. 별다른 이야기가 없어서 출처 남기고 퍼 옵니다.
문제 될 시 삭제하도록 하겠습니다.

신고

WRITTEN BY
체리필터
프로그램 그리고 인생...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댓글이 없습니다.
secret



일전에도 올린 2008/11/19 - [인생이야기/스키드러쉬] - 환상의 드리프트... 란 글에서도 본 사람인데요.
이번에도 멋진 환상의 드리프트를 하네요 ㅎ
정말 ㄷㄷㄷ 합니다.
저런 차에 한번 옆에라도 타 봤으면 좋겠네요.
오줌 안싸도록 잘 참고 있어야 하겠네요 ㅋㅋ
신고

WRITTEN BY
체리필터
프로그램 그리고 인생...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댓글이 없습니다.
secret


위 이미지는 그냥 복사해 온 거구요...
신규 유저로 게임 하고 싶으신 분은 아래 링크 클릭해서 가입하시면 상부상조가 됩니다. ㅎㅎ

http://hani.hangame.com/exfriend/skidrush.nhn?cardid=124236977302800661
http://hani.hangame.com/exfriend/skidrush.nhn?cardid=124236973105081238
http://hani.hangame.com/exfriend/skidrush.nhn?cardid=124236975616153987
http://hani.hangame.com/exfriend/skidrush.nhn?cardid=124236978666474882
http://hani.hangame.com/exfriend/skidrush.nhn?cardid=124236986440300263

1인당 1개의 링크를 사용 가능하니 사용하셨다면 아래 댓글에 달아주시면 중복 되지 않을 것 같습니다.
신고

WRITTEN BY
체리필터
프로그램 그리고 인생...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댓글이 없습니다.
secret
운전 면허를 딴지 16년 째지만, 아직도 운전을 할 때마다 느끼는 거지만, 운전들 정말 거지 같이 하는 사람 많다.
개그 콘서트에서 16년간 한가지 일을 하게 되면 달인 이라는 말을 하는데, 운전을 16년간 해도 운전 할 때마다 항상 살얼음 판을 걷는 느낌이다.
오늘 아침에도 출근 길에 운전을 하고 오는데, 뒤에 오는 차량에 충분한 간격이 있어서 차선 변경을 하게 되었다.
차선 변경을 하니까 그 모습을 못 보고 바로 가속 페달을 쭉 밟아서 내차 뒤로 붙여 되는 모습이란...
상향등을 켜대고 크랙션을 눌러대는 한심한 꼴이란 참 가관이더라...

신호등을 어기는 것은 기본이고 레이싱 트랙에서 달리는 것처럼 서로 이기려 하는 그런 자세...
남들 다 차선대로 가고 있는데, 갓길이나 옆 차선을 통해서 앞질러 와서 얍삽하게 끼워 드는 일이라던가...

인생 그런 식으로 대충 살고 싶은건 이해가 가는데, 혼자만 대충 살란 말이다.
죽으려면 혼자만 죽으란 말이다.
왜 남의 인생까지 같이 막장으로 가자고 환장해서 안달이냔 말이다.

아래 동영상을 보고도 느껴지는 것이 없다면,
그리고 계속 그런식으로 운전하고 다닐꺼라면,
그냥 이 세상과 bye bye 하는게 좋아 보인다.


Pay attention.....

그냥 윗 동영상 보고 나서 갑자기 화가 뻣쳐서 한마디 블로그에 끄적여 본다.
아... 스팀..

덧. 운전 개같이 하는 사람도 문제지만, 아줌마들 제발 갈 때 가고 안갈 때 안가면 좋겠습니다. 부탁이에요 ^^;; 제발.. Please...

신고

WRITTEN BY
체리필터
프로그램 그리고 인생...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댓글이 없습니다.
secret


스키드러쉬를 하다보면 차를 구매하게 되는데, 특수한 차량들은 쿠폰을 획득해야지만 살 수 있습니다.
그 중에서 가장 따기 힘들다는 루비(Ruby)쿠폰을 획득 했습니다.
실제 차량명은 BMW Z8로서 007시리즈 19번째에 나온 차량 입니다.
네이버 뉴스에서도 나왔네요.

실제 차량 이미지는 아래와 같습니다.



그리고 게임상에서의 이미지는 여기를 클릭해서 보실 수 있습니다. ㅋ

쿠폰을 이용해서 그냥 차를 살까, 아니면 쿠폰을 경매장에 내 놓을까 고민 중입니다. ^^
이제 배틀만 즐기면서 해야 겠네요 ㅋ
신고

WRITTEN BY
체리필터
프로그램 그리고 인생...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댓글이 없습니다.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