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냥 간단히 시승해 봐서 사진도 없습니다.

그냥 한마디로 이야기 해 보자면...

처음부터 끝가지 부드럽다 입니다.

엔진의 반응, 미션, 쇽 등 다 부드럽네요...

개인적으로는 별로 몰고 싶지 않은 반응들이에요 ㅎㅎ


엔진은 꾹 하고 끝까지 밟으면... 알피엠은 치솟는데... 차가 나간다는 느낌은 없네요...

미션도 쉬프트업, 다운 시 아무런 변속 충격 없이 부드럽게 바뀌고...

쇽은 너무 부드러워 급차선 변경에 롤링이 일어나며 출렁거리네요.


일단 예전에 몰아봤던 제네시스 다이나믹 에디션하고 느낌이 달라도 너무 다릅니다.

제네시스는 나중에 기회되면 소유해 보고 싶은 느낌이 들었지만, 그랜져 HG는 그냥... 누가 빌려주면 타지만...

소유하고 싶은 마음은 없네요 ^^


이미지가 한장도 없으면 섭하니 netcarshow.com의 이미지 한장 투척...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WRITTEN BY
체리필터
프로그램 그리고 인생...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댓글이 없습니다.
secret

회사 동료가 산타페 DM 2.0을 뽑아서 간단하게 시승을 해 봤습니다.

뭐 새 차라서 아직 길들이기도 끝나지 않고, 제 차도 아니라서 험하게 몰 수 없었지만... 대충 감은 느꼈네요 ^^





사진은 위에 2장 밖에 없습니다. ㅎㅎ


일단... 아주 짧은 거리만 몰아봐서 느낀것만 이야기 하자면...

역시 디젤이라서 악셀 반응이 무딥니다.

제 스포텁 대비 무딘 거구요...

어느 정도 속도가 붙으면 부드럽게 가속이 잘 되네요.

예전에 몰아본 카이엔보다는 악셀 반응이 무디지 않지만... 현대, 기아차량 치고는 초반 악셀 반응이 민감하지 않네요 ^^ ( 제 스포텁에 너무 익숙해져서 그런가 ㅎㅎ )


그리고 브레이크 답력은 현대, 기아차의 전형적인 느낌처럼 초반에 반응이 바로 바로 오네요.

하드코어하게 브레이크 밟아 보지 않아 브레이크의 피로도 체크는 못해 봤습니다.


핸들의 mdps는 아반테나 i30보다는 덜 이질감이 느껴집니다.

제 스포텁하고 비슷한 듯 싶네요.

다만 스포텁은 감도 조절이 없지만, 산타페는 comport, normal, sports mode로 조절 가능합니다.


서스펜션은 적당한 수준인 것 같네요.

제 스포텁보다는 좀 무른 듯 싶지만, 차체의 무게로 인해 무르게 느껴지는 것인 듯 싶습니다.

하지만, 출렁이는 수준은 아니며, 적당히 잘 잡아주는 셋팅으로 보여집니다.


나중에 기회 되면 더 하드코어하게 몰아 보면 되겠지만,

현재 느낀 바로는 이정도입니다. ^^


현대, 기아 차량들 많이 좋아 진 듯 싶네요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WRITTEN BY
체리필터
프로그램 그리고 인생...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댓글  2개가 달렸습니다.
  1. 비밀댓글입니다
secret
netcarshow.com에 들어가 보니 새로운 차종으로 ix20이 올라 왔네요.
언뜻 보기에는 클릭 후속 같네요.
아직 현대자동차 홈페이지에는 안 올라 온 것을 보니 해외에만 판매 되는 듯 합니다.
조금 더 자세한 정보는 http://www.netcarshow.com/hyundai/2011-ix20/를 참고하시면 될 것 같습니다.


신고

WRITTEN BY
체리필터
프로그램 그리고 인생...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댓글이 없습니다.
secret
http://kook80.tistory.com/12

위에 읽어보면 아시겠지만... 그리고 이 이야기가 하루 이틀 나오는 것도 아니지만...
정말 해도 해도 너무하다는 생각 안드나요?
오늘 회사 앞에서 i30 관련되서 카다로그 나눠 주길래 받아 왔더니만, 가솔린이 12,800,000 ~ 18,550,000원
그리고 디젤이 15,400,000 ~ 19,450,000원 -.-;;;;;;

7년전에 제가 차 살 때만 해도 1.3 리오를 차 값만 720에 이거 저거 해서 900 정도 주고 샀는데,
지금은 마티즈 빼고는 1,000만원 밑으로 살 수 있는 차가 없습니다.
돈 1,000만원이 누구네 집 개 이름도 아니고, 무조건 만들어 두고 가격 붙이면 땡인가요?

도대체, 국내 자동차 생산 업체들(현대, 기아, 대우, 쌍용, 삼성) 인간들은...
머리에 똥만 찾나... 왜 이리 국내 소비자를 봉으로 볼까요?

사실 신형 프라이드나 베르나 같은 차량은 미국에서 400만원대에 팔린다고 하더라구요.
그러면서 국내에서는 왜 1,000만원을 훌쩍 넘긴 가격으로 파는 걸까요?

국내 소비자들의 맘이 정말로 다 떠나야지만 정신 차릴까요?
정말 맘 같아서는 선동이라도 일으켜서 국내 자동차업계들 망하게 하고 싶지만, 그리 현명한 방법은 아닌 듯 하고...
한숨만 푹푹 나오네요 -.-;;;

요즘 들어 차 바꾸고 싶은 맘도 드는데,
정말 이러다간 저도 일본 차로 알아볼 지도 모르겠네요.

덧. 자동차 업계만큼 미운 놈들이 또 하나 있다. 바로 정유 업계이다. 이놈들도 정신 못 차리고 있다 -.-;;;;
신고

WRITTEN BY
체리필터
프로그램 그리고 인생...

트랙백  2 , 댓글  2개가 달렸습니다.
  1. 빨리 FTA되서 세금없는 외제차 타고 싶어요.
    포드이런건 저렴하지 않을까요?^^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