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주년'에 해당하는 글 1건



고등학교 2학년 때 마당세실 극장에서 첨 공연을 보고... 그대로 반해서...
지금 껏 가장 사랑하고 존경해 온 가수인데...
어제 뉴스를 보고서... 벌써 광석이 형 죽은지 12년이나 됬구나 란 생각이 들었다.
서른 즈음에 란 노래를 들을 땐, 20대 였었는데... 벌써... 30대 중반 -.-;;

광석이 형의 노래말 한마디 한마디에서 베어 나오는 인생의 의미, 느낌 같은 것을 이제 조금은 알것 같다.

노래란... 정말... 광석이 형 처럼 불러야 제맛인데...
요즘 가수들 중엔 광석이 형처럼 부르는 가수가 없다.
광석이 형처럼만 불러 준다면... 많은 사람들이 진정한 가수의 탄생을 알고 모두다 좋아 해 줄 텐데...
요즘은 마음으로 노래를 부르는 사람은 없는 것 같다.

진정한 가객 광석이 형...
다시 또 보고 싶다.

[기사보러가기]
신고

WRITTEN BY
체리필터
프로그램 그리고 인생...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댓글 하나 달렸습니다.
  1. '떠나가네' 음악을 들을때면 참 여러 생각에 빠지게 만들지요 ^^
    오랜만에 김광석씨 이야기를 읽으며 갑자기 음악이 듣고 싶다는 생각이 머리속을 채우네요.
    김광석/유재하를 찾아서 음악을 들어야 겠어요 :D
    -SOS 올림-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