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BS'에 해당하는 글 2건



고맙습니다. 안녕하시지요?
네. 어, 처음 보내드린 곡이 서른즈음에 라고 하는 노래였습니다.
공감하시는지요. (하하하)
이, 누구나 스스로의 나이에 대한 무게는 스스로 감당해 내면서 지
냅니다.
10대때에는 거울처럼 지내지요. 자꾸 비추어 보고 흉내내고.
선생님 부모님 또 친구들.
그러다 20대때쯤 되면 뭔가 스스로를 찾기 위해서 좌충우돌 부대끼
면서 그러고 지냅니다.
가능성도 있고, 나름대로 주관적이든 일반적이든 뭐 객관적이든 나
름대로 기대도 있고 그렇게들 지내지요.
자신감은 있어서 일은 막 벌리는데 마무리를 못해서 다치기도 하고
아픔도 간직하게 되고 그럽니다.
그래도 자존심은 있어서 유리처럼 지내지요.
자극이 오면 튕겨내 버리던가 스스로 깨어지던가...
그러면서 그 아픔같은 것들이 자꾸 생겨나고 또 비슷한 일들이 일어
나면 더 아프기 싫어서 조금씩 비켜나가죠. 피해가고...
일정부분 포기하고 일정부분 인정하고... 그러면서 지내다보면 나이
에 ㄴ자 붙습니다. 서른이지요.
뭐 그때쯤 되면 스스로의 한계도 인정해야 되고, 주변에 일어나는
일들도 뭐 그렇게 재미있거나 신기하거나 그렇지도 못합니다.
얼마전에 후배 하나를 만났는데 올해가 서른이예요.

"형!"
"왜?"
"답답해."
"뭐가?"
"재미 없어."
"아 글쎄 뭐가~?" ㅡㅡ
"답답해."
"너만할때 다 그래."

근데 그 키가 180이예요. ㅡㅡ;;

"형이 언제 나만해 봤어?" ^^;; (하하하)
"그래 나 64다." ㅡㅡ^
"숏다리에 쉰다리다, 왜~" ㅡㅡ++

뭐 그런 답답함이나 재미없음이나 그런것들이 그 즈음에, 그 나이
즈음에 저 뿐만이 아니라 또 그 후배뿐만이 아니라 다들 친구들도
그렇고 비슷한 느낌들을 가지고 있더군요.
해서, 계속 그렇게 답답해 하면서 재미 없어 하면서 지낼것인가.
좀 재밋거리 찾고 이루어 내고 열심히 살아보자, 뭐 그런 내용들을
이제는 7월에 발표한 4집 앨범에 담았습니다.
주변에서 이렇게 들으시드니 괜찮데요. (하하하)
여유 있으시면... ^^;;

감사합니다.

**********************************************************************************

서른이 훌쩍 넘어 마흔이 다 되어가는 지금...
왜 다시 이 노래가 맘을 흔들어 버리는지...

답답하다 -.-;;
신고

WRITTEN BY
체리필터
프로그램 그리고 인생...

트랙백이 하나이고 , 댓글이 없습니다.
secret


그들은 항상 말합니다.
이래도 못 믿으시겠냐고...
그래서 우리는 대답합니다.
네 못믿습니다.
당신들이 이야기 해서 더더욱 못 믿습니다.

신고

WRITTEN BY
체리필터
프로그램 그리고 인생...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댓글  2개가 달렸습니다.
  1. 어느나라는 자국민 보호한다고, 병에 걸릴 위험성을 최대한 낮추기 위해 4000억원을 투자하고 헌혈받은 혈액을 모두 재가공하고 난리를 치는데
    어느나라는 남의나라 쇠고기 사와야된다고 병에 걸릴 위험성이 낮으니 아무 상관 없다고하고 세금들여서 남의나라 고기 광고해주고

    정부에 있는 사람들은 미국인인가봐요.
  2. 지식채널 e 군요.
    보면서 제발 이런것좀 우리 정치하는 넘들이 보셨으면 합니다.
    이미 다들 광우병에 걸린것은 아닌지 정상이라고 생각 할수 없네요. ㅠㅠ;
secret